21년 전기차 보조금 절반 이상 소진?

전국 161개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절반 이상에서 전기차 보조금이 동났다고 한다.

전기차 보조금은 내년 2월 말 이후는 되어야 다시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전기차를 구입하려는 소비자들의 기다림은 길어질것으로 보인다.

전기차를 계약한 소비자들은 신차를 받아보려면 대기가 길어질것으로 보여 또 한번의 갈림길이 있을것으로 보인다.

21년 전기차 보조금

21년 전기차 보조금 예산 소진 지자체 52%

 

전기차 보조금은 각 지자체별로 한도가 다르다.

광역시 중 부산, 대구, 인천, 울산의 보조금 물량이 모두 소진됐다.

전국에서 서울이 가장 많은 보조금을 지원하미나, 역시 248대밖에 남지 않았다.

 

그나마 보조금이 남아있는 지자체도 막상 둘러보면 한 자릿수로 남은 곳이 상당하다.

전기차를 구입함에 있어 보조금은 가장 큰 매력 요인이기 때문에 보조금이 없다면 전기차 판매량이 줄어들게 된다.

 

정부 보조금과 지자체 보조금 최대치는 1,800만원

 

정부와 지자체가 각각 분담하는 보조금은 최대 1,8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.

정부보조금이 최대 800만원, 지자체 보조금 최대 1,000만원이지만 이 혜택은 차 가격 6,000만원 이하시에 받을 수 있다.

사실 전기차에 대한 인기도 많지만, 요즘 가장 인기가 많은것은 전기 화물차와 승합차 부분이다.

 

특히 전기 승합차의 경우 차 가격이 한 대당 2억 ~ 4억이지만, 보조금이 1억 2,000만 원 ~ 3억 3,560만 원이기 때문에 보조금은 무조건 받아야 된다.

 

전기차 업계는 반도체 수급난과 보조금 한도에 막혀 내년 3월까지 판매량이 줄어들것으로 보고있다.

 

전기차 자동차 관련주 현대차 및 우 주가, 전망, 배당급 3가지

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, 전망, 배당금

Leave a Comment